Artist

이경현

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표정 없는 얼굴로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멀리서 내려다보는 시점으로 작품에 담아냅니다. 이 시선을 통해 사람들의 가치를 똑같이 만들고, 현대인들의 기계처럼 반복되는 일상, 너도 나도 비슷한 프레임 안에 갇혀있는 어쩔 수 없는 인간의 한계를 냉소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고 희화화 합니다. 이렇게 획일화된 가치와 끝없는 경쟁 속에서 얽히고 설킨 인간 군상들을 다양한 장면과 상황을 통하여 표현하는데, 그 모습은 연초에 소원을 빌며 풍등을 날리는 수많은 사람들이기도 하고, 입시설명을 듣는 학부모들이기도 하며, 핸드폰만을 응시하며 전철을 타고 출퇴근하는 회사원들이기도 합니다.

 표면적으로 보았을 때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단순한 형태와 화려하고 선명한 컬러로 이루어져 있고, 표정을 보여주지 않은 채 어디론가 향하고 있습니다. 하지만 그 속은 알 수 없이 복잡하며 세밀한 패턴들로 가득 채워져 있으며 내부의 제각기 다른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캔버스 안으로 점점 더 가까이 이끌어 세밀한 관찰을 유도합니다.

 이렇게 우리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광경 또는 이야기를 통하여 현대인의 삶을 투영하고 있습니다. 화려해 보이는 현대 사회 속에서 개개인 내면의 의미를 뒤로 하고 어딘가 모를 공허함을 간직한 채 살아가고 있지는 않은지, 슬며시 질문을 건냅니다.

Artist Deep Dive

월간 엘디피스트 2022년 5월호

Q. 작가로 활동하시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?


멀리서 바라본 사람세상을 많은 사람들과 공유 및 소통을 하기 위해 제일 잘 할 수 있는 그림으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..

Q. 작가님의 에디션을 소장하실 분들에게 드리고 싶은 한마디 부탁드립니다!

사람과 삶의 모습을 관찰하는 작가로서, 추억과 일상을 함께 나눌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. 더 나아가 조선시대 사람들의 일상을 담아낸 단원 김홍도처럼 제 작품을 현대의 풍속화로 다양하고 재미있는 삶의 모습을 계속해서 담아내겠습니다.

Q. 엘디프와 예술공정거래의 여정을 함께 하기로 하신 계기가 궁금해요 :)


디지털 판화의 퀄리티가 너무 좋다고 생각합니다. 원화와 비교했을 때 색감과 디테일의 차이가 크지 않은 것 같아 엘디프만의 기술력이 돋보인다고 생각합니다.

Q. 앞으로 작가님의 작품 활동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 것 같으세요?


팬데믹 이후로 일상의 모습이 많이 바뀌면서, 제 감상도 변하고 작품의 분위기도 사뭇 달라졌습니다. 처음 'Life is a circus'라는 주제로 그림을 그릴 때, 멀리서 바라본 사람들의 모습이 마치 획일화된 삶처럼 보였습니다. 무엇을 향하는 지도 모른 채 경쟁에 몰두하는 현대 사회의 모습을 희화화하고 조롱하는 듯이 그림을 그렸던 것 같습니다. 인생을 물론 열심히 살아가는 것도 좋지만 그 이전에 삶의 목적, 인간의 가치에 대해서 성찰해 보면 좋겠다는 마음이었습니다. 팬데믹 후로는 바쁜 일상이 멈추고, 제 그림 소재처럼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것조차 힘들어졌잖아요. 요즘은 인물들을 그리면서 한 명 한 명을 위로하고 싶은 마음이 들더라고요. 작품에 그리는 한 사람 한 사람한테 더 애정이 가고 인물 표현에 조금 더 디테일해지는 것 같습니다. 작품의 배경, 소재도 달라졌는데요. 이전에는 회사나 체육대회 등 많은 사람들이 한 공간에서 경쟁하는 모습, 공간을 가득 메운 군중의 모습을 주로 그렸다면, 최근에는 사람들과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곳, 자연을 느낄 수 있는 배경을 담았습니다. 캔버스에 풍경 반, 인물 반 정도 채워질 만큼 풍경을 전보다 더 많이 그리게 됐어요. 좀 더 따뜻하고 편안한 그림으로 바뀌는 것 같아요. 요즘은 일상의 소중함, 개개인의 소중함을 느끼며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. 그러면서 일상에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것 같아요.

이경현 작가의 팬이 되어보세요.

인스타그램

팔로우하기

페이스북
트위터
카카오톡
카카오스토리
네이버 블로그
밴드
구글 플러스
floating-button-img